본문 바로가기

탐방

'벤처1호 신약' 크리스탈, '한국의 길리어드' 자신하는 이유 유료

기사입력 : 2017-03-20 09:55|수정 : 2017-03-28 09:01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박준범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통증신약 '아셀렉스' 해외진출 추진..항암ㆍ항생제 분야 신약 후보물질 글로벌 진출 도전

‘국내 최초로 네이처(Nature) 표지 논문 발표’(2003년), ‘국내 기술특례 상장 1호 기업’(2005년), ‘국내 바이오벤처 최초 신약 허가’(2015년)

지난 2000년 설립된 크리스탈지노믹스(크리스탈)가 남긴 흔적이다. 크리스탈은 2003년 네이처에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의 작용 원리를 밝힌 논문을 게재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 주목받았다. 2015년에는 국내 바이오기업 중 처음으로 자체개발 신약 ‘아셀렉스’를 허가받았다. 수많은 바이오벤처들이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문턱을 넘는데도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성과다.

실적도 모처럼 개선 흐름을 나타냈다. 학수고대했던 신약이 발매되면서 지난해 설립 이후 처음으로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30억~40억원대에서 정체를 보이던 크리스탈의 매출은 2015년 98억원으로 껑충 뛴데 이어 지난해에는 145억원으로 수직 상승했다. 동아에스티가 판매 중인 아셀렉스는 지난해 40억원대 매출을 기록하며 상업적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연도별 크리스탈지노믹스 매출 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금융감독원)

▲연도별 크리스탈지노믹스 매출 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금융감독원)

크리스탈은 지난해 터키, 중동, 북아프리카 등에 아셀렉스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남미, 동남아시아, 러시아 등은 제품 수출 계약을 논의 중이다. 북미를 비롯해 유럽, 일본 등 선진 의약품 시장은 기술 수출을 협의 중이다.

▲노성구 크리스탈지노믹스 부사장(CTO)

▲노성구 크리스탈지노믹스 부사장(CTO)

하지만 크리스탈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 크리스탈은 아셀렉스의 국내외 시장 확대 이외에도 새로운 신약 발굴에도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제약사 앱토즈와 총 3490억원 규모의 급성백혈병치료제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 했다.

노성구 크리스탈 부사장(CTO)는 “10여년간의 R&D 노력의 성과로 첫 신약 ‘아셀렉스’를 개발했다. 해외 시장에서 아셀렉스의 시장 확대를 추진하면서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 항생제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신약을 내놓을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크리스탈의 신약 파이프라인은 항생제와 항암제에 집중됐다.

항생제 'CG400549'는 메티실린내성황색포도알균(MRSA)을 타깃으로 한다. 항암제 CG200745는 골수형성이상증후군과 췌장암 적응증을 목표로 각각 임상1b/2상시험을 진행 중이고, 지난해 앱토즈에 기술수출한 CG026806는 급성/만성 백혈병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 R&D 파이프라인(자료: 크리스탈지노믹스)

▲크리스탈지노믹스 R&D 파이프라인(자료: 크리스탈지노믹스)

◇MRSA 타깃 항생제 美임상2a서 우수효과 확인..2019년 이후 기술이전 계획

항생제 CG400549는 세계 최초의 지방산 생합성 효소(FabI)저해제다. 지방산 생합성 효소란 박테리아 생존에 필수적인 지방산을 합성하는 단백질인데, 인체내에 존재하지 않는 점이 특...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주목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