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셀트리온, 4월분 '램시마' 604억원 공급 계약

기사입력 : 2017-04-20 10:55|수정 : 2017-04-20 10:55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셀트리온은 자사 제품의 해외 마케팅을 담당하는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603억 5000만원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인 '램시마'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6706억원의 9%에 해당하는 것으로 4월 한달 공급분이다.

셀트리온은 올해부터 분기별로 진행하던 바이오시밀러 생산·판매 시스템을 월 단위로 바꾼바 있다. 램시마(미국, 영국)·트룩시마(영국) 등 본격적인 다품종 생산체계로 진입하면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주문 생산 재고관리를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