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갑상선암, 타이로젠, 그리고 제넥신 GX-30의 가치 유료

기사입력 : 2017-04-18 07:14|수정 : 2017-04-18 07:14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J. Ryang 객원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J약사의 시장탐구㊱]제넥신이 추가한 파이프라인 희귀의약품 GX-30, 갑상선암과 약물시장

얼마 전 제넥신이 희귀의약품 GX-30(Thyroid-Stimulating Hormone, rhTSH)을 동사의 파이프라인 목록에 추가하였다. 제넥신은 지난달 한국 식약처로부터 GX-30에 대한 임상 1, 2상에 대한 승인을 받았고, 머지 않아 임상 착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GX-30은 갑상선자극호르몬(TSH)을 성분으로 하는 호르몬제제이며, 갑상선암 환자의 방사성요오드요법 보조 치료제이다.

(PIPELINE, ORPHAN DRUG에 추가된 GX-30)

(PIPELINE, ORPHAN DRUG에 추가된 GX-30)

GX-30은 타이로젠주(Thyrogen inj - Thyrotropin alfa inj., Genzyme)와 같은 적응증을 갖는다. 타이로젠은 1998년 갑상선암 진단용으로, 2007년에는 방사성 요오드 잔여조직 제거술(Radioactive-iodine remnant ablation)을 적응증으로 하여 FDA 승인을 받아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갑상선암과 타이로젠에 대해 이해하면 GX-30의 사용성과 시장성을 예측해볼 수 있다.

(Thyrogen inj., Genzyme)

(Thyrogen inj., Genzyme)

갑상선 암과 약물요법

갑상선은 우리 목 앞에 위치해 있는 나비 모양의 기관이다. 많은 경우 갑상선암은 갑상선을 제거함으로 치료한다. 수술에는 갑상선의 좌엽과 우엽 중 하나만 떼어내는 반절제술과 전체를 떼어내는 전절제술이 존재하는데, 재발 위험성을 낮추기 위함과 예후관찰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대부분의 경우 전절제술을 시행한다.

갑상선 절제 수술 후에는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시행한다.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라고도 하며, 다량의 방사성 요오드를 투여하여 갑상선 주변에 남은 암세포를 파괴한다. 갑상선 세포는 요오드를 원료로 활동하는데, 몇 주간 저요오드식을 통해 갑상선 세포를 굶긴 후 강력한 방사성요오드를 투여하여 굶주린 갑상선 세포를 소멸시키는 것이다.

방사성 요오드 치료는 수술로 제거하지 못한 암세포 파괴의 치료적 목적 및 재발의 가능성을 최대한 낮추기 위한 예방적 목적으로 시행된다. 이는 재발의 위험성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후 6개월 이내에 시행되는 것이 보통이다.

갑상선을 제거한 환자들은 갑상선호르몬(Thyroid hormone, Thyroxine)을 아침마다 평생 복용해야 한다. 제거된 갑상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호르몬제제로 이를 대체하는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