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암을 진단하는 새로운 패러다임 '액체생검(Liquid biopsy)' 유료

기사입력 : 2017-03-16 07:35|수정 : 2017-03-24 14:31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액체생검 시대의 도래①]조직생검 대체 혁신기술로 상용화 눈앞..국내외 바이오텍 개발 잇따라

암의 발생률이 증가하고 맞춤의료, 정밀의료의 개념이 확립되면서 항암제 뿐만 아니라 암을 진단하고 치료 예후를 모니터링하는 진단 시장도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체액을 통해 암을 탐지하는 액체생검(Liquid biopsy)이 주목받고 있다.

2015년 MIT가 선정한 ‘혁신기술(Breackthrough technologies)’ 중 하나인 액체생검은 기존의 진단방법으로 사용되는 CT, MRI와 같은 영상학적 기법과 침습적인 방식으로 종양 조직을 채취 해야하는 조직생검이 가지는 단점을 보완할 신기술로 각광받고 있으며, 국내외 많은 바이오·제약기업들이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미국에서는 2016년 6월 기준으로 총 9개의 회사가 액체생검을 통한 진단 키트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그 중 로슈분자시스템(Roche Molecular Systems)에서 개발한 ‘Cobas EGFR Mutation test V2’는 지난해 FDA 승인을 받았다.

◇ 체액 내 다양한 바이오마커를 이용하는 암 진단

그동안 암 진단을 위해 사용된 조직생검(Tissue biopsy)은 몇 가지 단점이 존재한다. 첫번째로 종양 조직은 비균질성을 나타내 한 개의 종양 덩어리 안에서도 다른 분자적 특성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생검의 적용위치에 따라서 다른 결과물이 도출될 수 있는 것이다.

두번째로 조직생검은 매우 침습적인 의료행위로서 환자의 상태나 종양의 위치적 접근성에 따라 적용이 불가능할 수 있고, 통증과 같은 일차적 위험요인 이외에도 생검 이후에 출혈이나 감염 등 이차적인 위험요인에 노출된다.

세번째로 위에서 언급한 위험을 감수하고 적용함에도 불구하고 얻을 수 있는 샘플의 양이 적고 주기적인 시행이 불가능해 암세포의 변화나 질병의 진행·회복 과정을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없다.

이러한 조직생검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방법으로 주목받은 것이 바로 액체생검이다. 액체생검은 혈액을 비롯한 뇌척수액, 침, 소변 등의 체액에 존재하는 종양세포 혹은 유전자를 검출함으로써 암을 진단할 수 있다. 조직에 비해 채취가 간단한 체액으로 검사하기 때문에 최소한의 침습으로 손쉽게 시행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전이 혹은 치료반응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검출 및 분석장비의 발달로 아주 작은 크기의 종양일 때도 발견함으로써 질병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게다가 기존 진단방법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들고 결과 도출 시간이 짧은 점 등의 장점이 존재한다.

▲체액 내 존재하는 바이오마커

▲체액 내 존재하는 바이오마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