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김형기 셀트리온 대표 "트룩시마, 3개월내 EU 주요국 출시"

기사입력 : 2017-04-19 14:47|수정 : 2017-04-19 14:47
페이스북으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로 기사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올해 의미있는 매출 발생 기대"

김형기 셀트리온 대표가 19일 "항암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가 4, 5, 6월 유럽 주요국가에 론칭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열린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기자를 만나 이 같이 설명하고 트룩시마의 성공을 자신했다.

셀트리온은 최근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를 영국에 공식 발매했다. 지난 2월 유럽의약품청(EMA, European Medicines Agency)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은 지 3개월만이다.

셀트리온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영국 유통 파트너인 냅(Napp)사와 함께 영국 약 50개 병원에 트룩시마를 공급했으며 첫 투약도 진행됐다. 특히 오리지널의약품을 처방받던 교체 처방 환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램시마의 경우 물질특허로 인해 주요국 출시가 다소 늦어졌지만 트룩시마 출시에는 큰 걸림돌이 없다"면서 "올해 트룩시마로 의미있는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룩시마의 유럽 마케팅을 기존 램시마 유통업체가 담당한다는 점도 시장 진입을 빠르게 할 것으로 기대케 하는 요인이다.

김 대표는 이어 "유럽의 경우 이미 (임상의사들이) 램시마를 한번 경험했기 때문에 시장 확대에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면서 "트룩시마의 임상 데이터도 굉장히 잘 나왔다"고 강조했다. 오리지널 의약품을 처방받는 환자가 중도에 약을 바이오시밀러로 변경하는 스위칭 역시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트룩시마는 램시마에 이은 셀트리온의 2번째 바이오시밀러로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 및 류마티스관절염 등의 치료에 사용된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인 로슈의 맙테라(해외판매명 리툭산)는 세계에서 한 해 약 7조원(유럽은 2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셀트리온에 이은 트룩시마 바이오시밀러 후발 업체는 2016년 5월에 유럽허가를 신청한 산도스로 2018년 1분기 시장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